경제일반

인도네시아, 니켈 원광 수출 중단 결정…다른 광물 원석도 수출금지 계획

"니켈 광산들은 자원을 활용해 부가가치 창출을 위해 수출 중단 합의"

 

인도네시아가 28일(현지시간) 니켈 원광((nickel ore) 수출을 중단했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니켈 원광 수출금지 조치를 2022년에서 2020년 1월부터 시행하겠다고 앞당긴 데 이어 이날 니켈 광산들이 즉시 수출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인도네시아 새 투자조정청장 바흐릴 라하달리아는 "이번 결정은 정부 지침에 따른 것이 아니라 정부와 니켈 광산들이 공동합의를 통해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니켈 광산들은 자원을 활용해 부가가치를 창출하겠다는 공동의 인식을 바탕으로 수출 중단에 합의했다"고 덧붙였다고 로이터 통신 등이 전했다.

 

인도네시아는 세계 최대 니켈광석 생산국가로 지난해 전 세계 공급량의 4분의 1가량을 차지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원광을 수출하지 않고, 자국 내 제련소에서 직접 제련해 고부가 가치를 창출한다는 전략을 세웠다.

 

또, 니켈은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재료인 만큼 관련 산업을 육성해 동남아시아의 '전기차 허브'가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인도네시아 카라왕에 있는 일본 도요타 자동차가 전기차 생산을 위해 생산라인을 변경하고, 직원들을 훈련하겠다고 밝혔고 현대자동차도 올 12월부터 브카시 델타마스공단에 전기차 공장을 짓는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니켈 원광 수출 금지조치를 앞당기겠다고 발표한 뒤 급등한 니켈값이 즉시 수출 중단 결정에 따라 더 올라가게 됐다.

 

특히 인도네시아가 수출하는 니켈 원광 대부분이 그동안 중국 제련소에서 가공됐기에 중국의 타격이 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구리가 든 광석을 정제한 동정광과 보크사이트 등에 대해서도 수출금지 조치를 계획 중이다.


포토리뷰

더보기

경제

더보기

중기·벤처

더보기
월드옥타, 유럽·CIS, 대양주 지역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 개최
월드옥타(세계한인무역협회, 회장 하용화)는 다음 달 13일부터 15일까지 프라하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유럽·CIS와 대양주 지역 차세대들을 위한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연다. ‘함께 성장하는 차세대’라는 슬로건 아래 체코 프라하에서 개최하는 ‘유럽·CIS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에는 유럽·CIS 27개국 38개 지회 소속 차세대 임원과 각 지회별 지회장 추천을 받은 우수 차세대들이 참석한다. 같은 날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도 대양주 2개국 8개 지회 차세대들이 한자리에 모여 ‘대양주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올해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는 대륙별 차세대 비즈니스 교류를 활성화하고, 지역 특성에 따른 창업지원 방향 및 월드옥타 앱 활성화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한다. 한편, 대양주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에서는 참가자들의 기부로 코로나 19 확산을 방지하고 위기를 극복하는 데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중국회원들에게 예방용품을 지원하기로 결정하는 등 사회공헌활동도 함께 하기로 했다. 월드옥타는 지난 1월 18일부터 차세대위원회 임원워크숍을 열어 올해 7개 도시에서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개최하기로 했다. 하용화 회장은 "차세대 리더스 콘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