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일반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사건 "진실규명에 공소시효 따져서는 안돼"

공소시효 지난 무혐의 사건, 직권남용에 해당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사건 관련하여 여야 간에 공소시효를 둘러싼 언쟁이 벌어졌다.

 

지난 20일 긴급 비상의원총회에서 한국당 김태흠 좌파독재저지특별위원회 위원장은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사건 관련하여 정부와 여당의 태도를 비판했다.

 

특히 김 위원장은 김학의 전 차관 성접대 사건 관련한 대통령의 재수사 지시는 공소시효가 끝난 무혐의 사건에 대한 재조사 지시이며, 수사지휘권은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에게 있으니 이는 직권 남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김학의 사건 관련해 민주당이 황교안 당 대표와 곽상도 의원 등의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언급하는 것과 관련하여 한국당은 불리할 것도 부담스러울 것도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이런 민주당의 행태는 정치공작이라고 전했다.

 

한편, 민주당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20일 오후 브리핑을 통해 "공소시효가 5년인 성접대에 의한 뇌물 알선수뢰 혐의만으로 공소시효 만료를 주장해서는 안된다"면서 "의사에 반한 성적 접대 행위가 이루어졌다는 특수강간 혐의를 적용할 경우 공소시효는 15년이다."라고 전했다.

 

또한 권 대변인은 2013년에 있었던 '수사외압 의혹' 역시 공소시효가 7년인 직권남용죄 적용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전하면서 진실규명을 통해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므로, 공소시효를 문제삼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포토리뷰

더보기

경제

더보기

중기·벤처

더보기
월드옥타, 유럽·CIS, 대양주 지역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 개최
월드옥타(세계한인무역협회, 회장 하용화)는 다음 달 13일부터 15일까지 프라하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유럽·CIS와 대양주 지역 차세대들을 위한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연다. ‘함께 성장하는 차세대’라는 슬로건 아래 체코 프라하에서 개최하는 ‘유럽·CIS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에는 유럽·CIS 27개국 38개 지회 소속 차세대 임원과 각 지회별 지회장 추천을 받은 우수 차세대들이 참석한다. 같은 날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도 대양주 2개국 8개 지회 차세대들이 한자리에 모여 ‘대양주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올해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는 대륙별 차세대 비즈니스 교류를 활성화하고, 지역 특성에 따른 창업지원 방향 및 월드옥타 앱 활성화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한다. 한편, 대양주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에서는 참가자들의 기부로 코로나 19 확산을 방지하고 위기를 극복하는 데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중국회원들에게 예방용품을 지원하기로 결정하는 등 사회공헌활동도 함께 하기로 했다. 월드옥타는 지난 1월 18일부터 차세대위원회 임원워크숍을 열어 올해 7개 도시에서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개최하기로 했다. 하용화 회장은 "차세대 리더스 콘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