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산림청, 신속한 산사태 피해 복구로 국민 안전 지킨다!

(프라임뉴스) 산림청(청장 박종호)은 12일부터 13일까지 동부지방산림청(강릉)과 남부지방산림청(안동)에서 ‘산사태 피해 복구사업 재정집행 점검 관계자 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는 작년 제18호 태풍 “미탁” 피해를 받은 강원도, 경상북도, 경상남도 등 지자체 담당자 24명이 참여했다.


회의에서는 태풍 “미탁”으로 인한 산사태 피해지 복구사업 추진상황 등을 점검하고 신속한 복구사업 추진을 위한 규제개선 사항 등에 대해서도 논의하였다.


특히, 과거 산사태 피해 지역을 신속·견고하게 복구한 사례와 현재 사업 추진상의 문제점을 공유하는 등 산사태 발생 시 추가 피해 방지를 위한 복구 방안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토론하였다.


한편, 작년 10월 우리나라를 강타한 제18호 태풍 “미탁”으로 인해 산사태 피해 154.6ha가 발생하였고, 산림청에서는 총복구비 521억8천1백만원 중 317억9천7백만원(국비 31,797, 지방비 20,384)의 예산을 지원했다.


이광호 산림청 산사태방지과장은 “최근 기후변화 영향으로 태풍과 집중호우 등으로 인한 산사태 발생 위험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면서 “이번 점검 회의를 통해 산림 분야 피해지를 신속하게 복구하여 추가 피해로부터 국민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포토리뷰

더보기

경제

더보기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 ㈜우아한형제들 상생협약 체결
(프라임뉴스) 소상공인연합회, 한국외식업중앙회와 ㈜우아한형제들은 2020년 2월 16일 서울 나인트리호텔(인사동)에서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50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2020년 2월 13일 이후 대출받은 정책자금에 대해 외식업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이자의 절반을 기금 소진 때까지 지원한다는 것이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영향이 지속되면서 매출이 급감하고 휴업까지 하는 가게가 늘고 있어 대책을 마련했다”며 “소상공인들의 경영난 극복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확진자 또는 의심자의 가게 방문으로 휴업을 해야 하는 소상공인에게는 해당 월의 배달의민족 광고비를 환불해준다. 2월 19일부터 ‘배민사장님광장’에서 신청 가능하다. 또한 ㈜우아한형제들은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손 소독제 7만5,000개를 외식업 소상공인에게 전달한다. 이는 최근 정부, 공공기관, 소상공인단체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마스크, 손소독제를 지원한데 이어 민간에서도 동참하는 취지이다.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장은 “코로나19


소상공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