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

민주, "한국당 가짜정당 만행에 선관위 맞장구는 불행한 상황"

"미래한국당 이적 위한 이종명 제명은 '후안무치'한 일"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자유한국당이 이종명 의원을 미래한국당으로 이적시키기 위해 제명한 것을 두고 "후안무치한 일"이라고 맹공했다.

한국당이 4·15 총선 비례대표 의석 확보는 물론 국고보조금을 염두에 두고 '국회의원 이적' 등으로 미래한국당의 몸집 불리기에 나섰다는 게 민주당의 판단으로, 적극적인 견제에 나선 모양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미래한국당을 허용한 것에 참담한 심정"이라며 "선관위 결정은 두고두고 한국 정치사의 흑역사로 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불출마 의원들을 제명해서 각자 정당으로 보내는 위장전입 방법으로 혈세인 국고 보조금을 더 타낼 궁리를 하고 있다"며 "그런 한국당의 가짜정당 만행에 선관위의 맞장구는 불행한 상황"이라며 선관위에 결정 재고를 요구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한국당은 5·18 망언을 한 이종명 의원을 미래한국당으로 보내기 위해서 제명했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에 대한 진짜 속마음은 어떤 것이냐"며 "국민의 분노와 아픔을 쉽게 무시하는 미래한국당은 국민의 믿음을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이 의원을 제명해서 미래한국당으로 보내는 것은 후안무치한 일"이라며 "미래한국당의 '미래'란 이름이 부끄럽다. '과거한국당'으로 고쳐서 부르길 바란다"고 비꼬았다.

설훈 최고위원은 "국회의 다양성 확보란 선거제 취지를 무력화시키고 의석 늘리기 위성정당을 위해 전향한 것으로 후안무치하다"며 "민의의 왜곡도 모자라 국민 혈세까지 훔치는 행동"이라고 비난했다.

이형석 최고위원은 "사실상 징계 차원이 아니라 비례대표용 미래한국당에 이적하기 위한 꼼수 정치의 극치"라며 "역시 악마는 디테일에 있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한국당이 문재인 대통령 탄핵을 거론한 데 대해서도 비판을 이어나갔다.

이해찬 대표는 "아무리 선거가 급하다 하지만 야당들의 발언이 도를 넘고 있다. 심지어 한국당은 대통령 탄핵이라는 어처구니없는 말까지 입에 담고 있다"며 "이성을 찾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증거도 불충분한 검찰의 일방적 주장을 근거로 탄핵을 주장하고 있다"며 "대통령 수사를 촉구하고 탄핵을 거론하는 것은 우리 사회를 혼돈으로 몰아넣는 매우 부적절한 정쟁 유발 행위"라고 했다.

박광온 최고위원은 "탄핵을 친구 이름 부르듯이, 점심 메뉴 정하는 것보다 고민의 흔적 없이 입에 올리는 국민 모독, 헌법 모독"이라며 "탄핵을 말할수록 자꾸 박근혜 전 대통령을 소환할 수밖에 없고, 탄핵을 당한 국정농단 주도 세력의 수렁으로 빠져든다는 걸 알기 바란다"고 지적했다.


포토리뷰

더보기

경제

더보기

중기·벤처

더보기
월드옥타, 유럽·CIS, 대양주 지역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 개최
월드옥타(세계한인무역협회, 회장 하용화)는 다음 달 13일부터 15일까지 프라하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유럽·CIS와 대양주 지역 차세대들을 위한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연다. ‘함께 성장하는 차세대’라는 슬로건 아래 체코 프라하에서 개최하는 ‘유럽·CIS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에는 유럽·CIS 27개국 38개 지회 소속 차세대 임원과 각 지회별 지회장 추천을 받은 우수 차세대들이 참석한다. 같은 날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에서도 대양주 2개국 8개 지회 차세대들이 한자리에 모여 ‘대양주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개최한다. 올해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는 대륙별 차세대 비즈니스 교류를 활성화하고, 지역 특성에 따른 창업지원 방향 및 월드옥타 앱 활성화를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한다. 한편, 대양주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에서는 참가자들의 기부로 코로나 19 확산을 방지하고 위기를 극복하는 데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 중국회원들에게 예방용품을 지원하기로 결정하는 등 사회공헌활동도 함께 하기로 했다. 월드옥타는 지난 1월 18일부터 차세대위원회 임원워크숍을 열어 올해 7개 도시에서 차세대 리더스 콘퍼런스를 개최하기로 했다. 하용화 회장은 "차세대 리더스 콘

소상공인

더보기